1+1=2

말이 나온김에 한번 정리해보고자 써본다. 블로그 어딘가에 “마음가는 길은 곧은 길”에 대해서 썼던것 같으니…

 

나에게 “1+1=2”는 “마음가는 길은 곧은 길” 만큼이나 중요한 패러다임이다. 나의 이데아의 근본원리중 하나이다. 맨 처음 1+1=2(이거 치기 은근히 힘드네..)에 대해 생각을 한 건 서울대 논술이었나? 학력고사였나 … 암튼 시험에 1+1=2 를 증명하라는 문제가 나왔다라는 얘기를 듣고나서이다. 헐.. 헐.. 지금도 저걸 증명하라는 건 나에겐 너무나 벅찬 일이다. 순수수학자들도 어렵지 않을까 싶다. 그리고 나서 한참의 시간이 지나도록 이 1+1=2는 내 뇌에서 사라져 있었다. 그리고 나만의 개똥철학을 술과 함께 쌓아가면서 점점 자주 인용이 되고 원리에 살을 붙여나가기 시작했다.

 

0. 의문을 품어라.

이게 나의 가장 처음 1+1=2의 가치 출발점 이었다. 지금 자신에게 주어진 환경과 답과 질문등.. 모든것에 의문을 품어라. 1+1=2 라는 아주 기초적인 것도 의문을 가져라. 1+1=2도 대답을 못하는데 99+1=100 을 풀 수 있는가? 왜 지구는 돌아야 하는지? 천동설의 시대엔 지구가 돌 수 도 있다 라는 의문은 일고의 가치도 없는 문제였다. 그러나??? 백조는 희다. 희니깐 백조지.. 근데 검은 백조가 나타났다. 꽈광! 세상이 뒤집어졌다. 무거운 것은 떨어진다 –> 모든 물체는 서로 잡아당긴다. 꽈광!. 과연 1+1=2 가 맞나? (이건 뒤에서..) 과연 민주주의가 옳은가? 공산주의가 옳은가? 혹은? 정의란  무엇인가?(셀던) 왜! 내 개발보드는 돌아가지 않는가? 왜 내 자리에선 잘 되는게 데모만 하면 안되나! 왜? 왜? 왜? 또는 왜 스마트폰엔 버튼이 여러개 있어야 하나?(잡스) 왜 MP3는 수익이 될 수 없나?(잡스)

 

의문을 가지기 시작해야 모든게 시작된다. 물론 1+1=2 인 세상에서부터 시작해도 세상은 발전한다. 원리원칙만 고민한다고 누가 나에게 100원 던져주는건 아니니. 그렇다고 1+1=2가 문제일 수 도 있다라는 생각도 없다면 조금은 더딘 발전이 되지 않을까?

 

0번부터 너무 길면 지루할테니 여기까지. :0

 

1. 세상은 아날로그이다.

난 개발자다 그것도 SW개발자. 논리의 세계에 살고 있다. programming은 기호화된 언어로 소통하는 일을 한다. 내가 이 세계에선 2=1+1이다. 논리의 세계에선 모든게 명확하다. 마치 칸트의 정의 처럼 아주 명확하다. 모두가 이상적이고 모두가 합리적이다. (그세계에선 살인자가 내집앞 문을 두드릴 이유도 없겠지만?) 살인자가 내 집앞문을 두드리며 네 친구가 어딨냐고 물을 때 거짓말을 하면 안되는 세상이 논리의 세상이다. (호도성진실등 더 깊이 논의되는 내용은 차치하고.) 그러나 세상은, 현실은 그렇게 구성되지 않는다. 아날로그다.

 

빨강에는 0x00 ~ 0xff까지의 256단계의 빨강이 있는게 아니라 무한대의 빨강이 존재한다. 당연히 흑백논리의 이분법등은 웃기지도 않는다. 세상에는 세상의 빨강색만큼의 빨강이 있는 것이다. 정의는 일단 차치하고 선(good)은 백명의 사람에게 백가지의 선이 있고 육십억의 사람에게 육십억개의 선이 존재한다. 그것이 우리의 현실, 아날로그의 세상이다.

 

2. 1+1=2 맞어??

어디선가 본 내용인데 아이들의 세상에선 1+1=2가 아니다. 밀가루 반죽(1)을 밀가루 반죽(1)과 뭉치면(+, =) 밀가루 반죽(1)이다. 내가 익숙한 개발의 세상에서 1v에 1v를 더하면 2v인가? (직렬일경우에야 그렇지만???) 병렬로 연결하면 그건 여전히 1v일뿐이다. 노랑(1)과 파랑(1)을 더하면 그건 “노랑/파랑”이 되나? 혹은 “녹색”이 되나? 그럼 녹색은 2인가? 물 1L와 돌멩이 1L를 더하면 2L인가? 게다가 요새의 경영/경제 학자는 1+1=3 을 얘기한다. 맞다. 라니와 내가 만나 가족(투루노/라니/콩)이 되었으니 1+1=3 이네. 타겟 도메인에 따라 1+1=2가 아닐수도 있다.

 

3. 다시한번 아날로그(2)

임베디드의 세상에서 5v는 특별한 의미를 갖는다.(요새는 3.3/1.8/1.3등도 의미를 같은 의미를 갖고 있긴 하지만.) 그냥 간단하게 말하면 5v는 1, 그 이하는 0 이다. 그런데 5v가 조금 못 미치거나/넘치거나 하는 경우가 많아 스레스홀드를 둔다. 4.9v까지는 5v로 인정한다하는 식인거다. 웃기는건 개발을 하다보면 별의별 이유로 그 스레스홀드에도 못 미치는 경우도 생긴다. 아 난 turn on 시켰다고 gpio잡고 p/u해줬는데 왜 안켜져? 디버깅(이 디버깅은 진짜 고전적인 디버깅이다. 오실로스코프로 찍어가면서 전압확인한다.) 하면서 원인찾아보면 다른쪽 디바이스가 켜지면서(혹은 여러이유로) 전압이 4.89v가 나온다던지 하는 식이다. (관련종사자 아니면 재미없을듯 :0)

 

재미없지만 또 개발얘기. 클락이 있다 컴퓨터는 요새 4Ghz, 스마트폰은 1Ghz하는 바로 그 클락 1초에 1G번 오르내린다는 소리다. 몇번? 1,000,000,000 이다. 천만번(맞나?) 이다 와우!

두번째 줄의 클락 보이는가? 개발얘기가 아니니 상세 내용은 차치하고 아주 “논리적인” 클락이다. 저게 천만번 움직인다. 근데 실제세상에선 저렇게 안된다. 오버슈트/언더슈트/라이즈타임/폴링타임이나 노이즈등에 따라 특성이 바뀐다.

실제로 저 클락을 오실로스코프로 찍어보면 위처럼 보인다. 거참. 흥미로운 세상이다.

 

세상은 아날로그다. 철저하게 논리적인 이 개발의 세상에서 조차 아날로그이다. 1+1=1.9가 될수도 있고 2.1이 될 수도 있는 것이다. 혹은. 0.9+1=2가 되기도 하고.

 

개발얘기인가? 아니다 삶의 얘기이다. 같은 학사라도 누구는 대우받고 누구는 대우받지 못한다. 학사에 학사를 더해도 학사일뿐이고 학사에 석사나 박사를 더하면 그 이상이 된다. 매출을 100억을 내도 누구는 울상을 짓고 100만원을 내도 기뻐한다.(국산디자인??) 나의 가치 100은 다른 사람의 가치 1이 될수도 있고 100000이 될 수도 있다. 세상은 아날로그이기 때문에.

 

4.1+1=2? (2)

내가 1+1을 얘기할때 “일더하기일"이라고 한다. work + work. 그리고 우변은 결과물. 회사일+집안일= 나의가치(?) 라고 얘기해야 하나? 그럼 회사일(이하 업무) 와 집안일(나의 가족과 함께 보내는 시간이라고 하자 이걸 work로 볼수는 없으니.그냥 일반적인 사람들이 행복하다고 말하는거)을 합쳐야 내가 되겠지. (일단 다른 사회적 가치는 논의에서 제외하고 명예/친구등…) 자 여기 1과 1이 있는데 어느게 더 중요한가? 50:50인가? 그럼 50%만큼만 업무를 보면 되겠네(단순히 업무 투입 시간을 의미하는 건 아니다. 나의 모든 에너지의 50%.. ) 흠? 정말? 아날로그로 생각해보자. 1+1=2가 아니다. 회사일 죽도록 열심히 하고 가족에도 열심인 사람이 break down하는 케이스를 굳이 찾아보지 않아도 알수있을 것이다. 이런건 1+1=0이라고 할 수 있겠지. 그럼 0.7+1.3을 해야 하나? 1.5+0.5를 해야 하나? 근데 그런다고 2가 나오나? … 이어지는 얘긴 뒤에서.

 

5. 1+1 ?????

위에서 논의할때 제외한 나머지 요소들을 고려하면 1+1 이 아니라. 0.1 + 0.1 + 0.1 + …… 이 될 수도 있다. 혹은 1 + 1.5 + (-0.5) 도 나올 수도 있다. 2를 얻는 과정이 중요한것이지 결과물만을 고려한다면.. .. 그냥 2=2 하고 말지. …. 기계냐? 로보트야? 결과만 따지면 과정따윈 중요치 않다. 소수계층의 희생따윈 중요치 않고 새마을 운동해서 대한민국 잘 살면 되는거야(박정희). 자잘한 실수(!)따윈 눈감아줘도 되 경제만 살리면 돼!(대한민국 CEO). 정말 그러한가요? 전 그래서 과정을 중시했던 노통이 좋습니다.

 

(점점 길게 쓰는게 귀찮아지고 있습니다요. :) 내용이 부실해진다는..ㅋㅋ)

 

5. 2가 정말 중요해?

위에서 얘기한 2. 아웃풋 2. 과연 중요해? 난 1이어도 되. 0+1=1 이면 족한거야. 굳이 1+1=2를 할 필요는 없는 거지 세상은 다양하니깐. 아웃풋이 중요한 곳도 있습니다. 회사등에선 결과를 내야죠. 회사에서 원하는건 2입니다. 과정? 필요없습니다. 그게 조직이 살아남는 법이죠. 야생은 치열하잖아요. 근데 내 생활에선 2가 꼭 필요한가요? 나는 1이면 됩니다. :) 그리고 내게 필요한 1은 0+1=1에서 가족 1입니다. 그리고 그걸 위해 0.1+1=1을 하고 있죠. 다른사람들에게 그렇게 말할수는 없으니 1’+1=1 인 것이구요.

 

6. 1+1. (2)

저 1+1의 로직은 꼭 위의 예에서만 쓰이는 건 아닙니다. 한정된 시간을 투입해야 할때 한정된 자원을 투입해야 할때 내가 가진 것중 어는것을 중시해서 투입할까요? 필요에 따라 0.1 + 1.9 를 할 수도 있는 노릇입니다. 나의 가치관에 따라서. 그런다고 결과물은 2가 나오리라는 보장은 없습니다. 그냥 나는 0.1+1.9를 한것일뿐입니다. 어떤 경우엔 0.3+0.9를 했는데 3이 나올 때도 있어요. 왜냐구요? 말했잖아요 아날로그라고~~ ㅎㅎ “=”라는 블랙박스는 우리가 알 수 없는 수많은 factor들에 의해 엉뚱한 결과물을 우리에게 줍니다. :)

 

7. 1+1=2 (마지막.)

그럼? 어쩌라고? 흠. 흠. 위의 것들은 저의 로직입니다. 제가 세상을 보는 뷰이고 저에게 세상이 작용하는 방식입니다. 그리고 내게는 나의 원칙(1+1=2)가 있는 것이고 그 원칙이 있음으로 다양성의 세상에서 나의 중심을 가지고 살수있는것이죠. 빨강이 수도 없이 많지만 그 많은 빨강을 우리가 다 빨강이라고 하지 않고 어떤 “이상적인 빨강”이 이겠죠. 칸트의 이상적인 자아이던지 롤스의 무지의 장막속의 자아라던지 하는 그런것은 있지 않겠어요.? 그걸 자신의 1+1=2로 잡고 살아야지요. 세상이 다양하다고 0.000001+0.000001+……….. 하면서 살수는 없잖아요? 그리고 자신의 1+1은 남에게 강요할 수도 없는거지요. 그냥 다른 것 뿐입니다. right and wrong의 영역이 아닌 것이죠.

 

그리고  그 길에는 수많은 갈림길이 있으며 어느 길이 옳다 그르다 할 수 없지요. 그 길이 저의 “마음가는 길”이고 “곧은 길” 입니다.

 

 

어제 술먹다 얘기가 나온김에 주저리 주저리 써보았네요. 저만의 개똥철학입니다.

 

-마음가는 길은 곧은 길-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