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연소 댄서 등장.

프로필 사진에서 보다시피 엄마나 아빠나 춤을 추는 춤꾼이다.(아마추어라도 춤꾼은 춤꾼).

서로 만나기도 춤추다 만났고... 채정이를 가지고도 춤을 췄고... 뱃속에서 부터 태교를 받아서 인지...

채정이도 춤 추는 걸 매우 좋아라 한다.

더 어려서 찍었던 동영상도 있는데 바로 며칠전 찍은 동영상을 올려본다.


채정이 낳고도 바에 간적이 있는데.... 채정이 때문에 춤을 출 수가 없었다.

이유는 채정이가 울거나 보채서가 아니라!!! 자기랑 춤을 춰달라고 난리를 피기 때문이다.

엄마 아빠끼리 추는거는 물론, 엄마 아빠가 다른 사람하고 추는것도 못 기다린다. 무조건 자기랑 춤을 춰야 한다..

힘들다.. 그리고 음악의 템포가 빨라서인지 잠도 안잔다.





아빠랑 길게 춘것도 있지만 아빠의 배가 많이 나와서~~ 패수~

ㅎㅎㅎ


-마음가는  길은 곧은 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채정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0.11.20 - 원교언니네 나들이  (0) 2010.11.24
최연소 댄서 등장.  (0) 2010.11.23
반깁스하다!!-2010.11.9  (0) 2010.11.10
삼청동 나들이 2010.11.6  (0) 2010.1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