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스팸 메일 처단 법.

현대 사회의 필요악 절대 근절되지도 않고 근절안될 것 같은… 바로 그 스팸.

스팸이란 어원 자체가 “먹는 스팸”을 홍보하기 위한 DM에서 시작되었다는 것을 생각하면..

 

스팸은 이미 그 당시에도 문제가 작진 않았나 보다..

 

 

암튼 이 지긋지긋 한 스팸으로부터 벗어나보고자 하는 마음은 나만이 아니었던듯..

 

구글의 gmail은 훌륭한 스팸가드 역활을 하고 있다.. 하지만 본인같은 경우 스팸을 무조건 스팸이라고 버리지 못하는게 사람의 마음인듯 하다.

꼭 한번씩 스팸 메일함을 확인해야만 하니 말이다….

 

그래서 내가 쓰는 스팸메일 거르기 방법을 소개해볼까 한다.

 

일단 메인 계정을 하나 둔다. 본인의 경운 야후 계정이다 야후에 원한이 있어서라기 보단 초창기 smtp를 지원하는 계정이 야후뿐이라 이걸 썼다.

 

이 메인 계정을 가지고 웬만한 인터넷은 다 가입한다.  메신져/페이스 북/쇼핑몰 등..

 

그러다 보면 스팸봇이나 사람(!!!)들이 내 메일을 여기저기 뿌리면서 수도 없이 많은 스팸이 들어오기 시작한다.

 

그넘의 비아그라는.-_-; 난 필요없단 말이쥐!!

난 도박 안해!! –_-; 스타워즈 같은거 보내지 말아줘~~

 

좀 시간이 지나면 몇몇 중요한 메일이 가려진다.

 

예를들어 이메일 청구서/믿을 수 있는 친구 등…

 

그 경우 본 계정을 다시 알려준다.

쇼핑몰의 경우엔 언제 악용될 지 모르니 패스 하고 국민은행 같은 신뢰(?) 할만한 곳은 본 메일로 바꾼다.

 

난 본 메일을 구글 메일로 설정하였는데..

 

이 경우 메일 계정을 두개씩 꼬박꼬박 확인해야 하는 불편함은 있지만 최소한 본 계정을 확인할때는 스팸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그리고!

 

구글 메일의 장점은..

 

trueonot+xxxxx@gmail.com 등으로 메일 주소를 등록해도 trueonot@gmail.com으로 메일이 들어온다.

(사실 이 메일 주소도 내 본계정은 아님^^*)

 

즉, trueonot+kbstart@gmail.com 으로 국민은행 사이트에 등록해 놓으면 그곳에서 오는 메일은 본 계정에서 확인이 되지만 발송되는 메일 주소는 +kbstar가 되어서 들어오는 것이다.

 

혹시, 내 메일을 다른곳에다(스패머에게) 전달한 사람이 있다면 그 메일 주소를 가지고 확인하여 차단 시켜버릴 수 있는 것이다.

 

즉 스팸이 안 들어오다가 trueonot+kbstar@gmail.com으로 수신이 된다면 kbstar가 내 메일정보를 유출했다고 볼 수 있는 것이다.

 

차단 할때도 해당 trueonot+kbstar 로 들어오는 모든 메일을 필터링 해버리면 되므로 간단하게 정리할 수 있다.

 

 

-마음가는 길은 곧은 길-

신고

'컴퓨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팸 문자 관리  (0) 2010.12.03
나의 스팸 메일 처단 법.  (0) 2010.12.02
2003 설치시 필요한거.  (0) 2008.11.23
시스템 캐쉬.  (1) 2008.09.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