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2] Outter Case Review

얼마전 expansys 에서 cradle을 주문하려고 아는사람 몇이서 공구를 했다. 그리고 크래들을 사면서 더불어 케이스를 한개 질렀다.

케이스는 혹시 맘에 안들면 바로 팔아야지 했는데… 크래들보다 케이스가 더 맘에 드는 주객전도가 되버렸다.

 

사실 지금까지 케이스를 쓰면서 단말기가 두꺼워지는 면이 많아서 항상 케이스 없이 썼는데 HD2는 최종병기(얼마동안은~~)로서 오래오래 사용해야 하니 케이스를 사야 할 것 같았다.

 

그러나 국내에는 HD2용 케이스가 극히 드물었다. 정말 몇개 없고 사실 해외에도 별로 맘에 드는 케이스는 없었다. 그래서 시트지도 입혀보았는데 그닥 맘에 들지는 않고~~^^*

 

그러던 차 크래들과 케이스가 왔는데 케이스가 생각보다 너무 맘에 들어서 크래들에 장착이 안되면 팔아야지 했던 애초 계획을 수정하여 크래들을 개조해버렸다.

(개조는 완전 대 실패로 충전기역활뿐이 못하고 있다. 흑흑..)

 

케이스 장착 된 상태의 모습이다.

 

아래에는 스트랩용 고리를 뚫었다.

 

 

뒷모습.

케이스의 겉면에는 저번에 사둔 시트지를 입혔는데 영 맘에 안 들어서 뜯어버렸다.

 

시트지가 생각보다 이쁘게 마무리가 안되서 어렵다. 그리고 케이스의 완성도가 꽤나 높아서 시트지가 없어도 될 것 같다.

 

 

 

케이스가 총 2 가지로 이루어 져 있다 먼저 겉면 하드케이스 부분이다.

 

스크래치 방지와 실제적인 보호를 위한 부분이다.

 

하드케이스에 시트지를 입혔던 것이고 하단 부위에 구멍을 뚫어 스트랩을 달았다.

 

고무케이스다.

고무케이스는 하드케이스와 직접 체결을 막아주어 스크래치를 방지하고 밀폐형이라 이물질이 끼는것등도 방지해준다.

 

고무케이스만 장착한 디테일 샷.

하단에 튀어나온건 이어폰/usb 단자 마개다.

 

볼륨 조절 키이다. 아예 막아버렸다. 그래도 버튼감은 그대로 살아있다.

플라스틱 케이스도 체결된 상태이다.

 

약간 튀어나온듯한 고무케이스의 모서리 부위나 덮개등이 딱 들어 맞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오리지날 백판이다. 케이스가 전혀 싸구려 같지 않다.

사실 스피커 부위는 막아줘도 좋으련만^^*

 

각 모서리 부위는 고무 부분이 직접 노출되어 혹시 떨어뜨렸을시 충격을 고무로 막아주도록 디자인 되어 있다.

 

 

고무와 플라스틱 부분은 높낮이 차이가 거의 없을정도로 마무리 되어 있다.

 

시트지를 제거한 이유중의 하나가 시트지 두깨로 인해 오히려 그립감이 나빠져서 이다.

 

 

 

이상으로 HD2 outter case리뷰를 마친다.

 

^^*

 

-마음가는 길은 곧은 길-

신고

'Windows Mobile > HTC HD2' 카테고리의 다른 글

Windows Phone 7 사용기  (0) 2011.04.05
[HD2] Outter Case Review  (2) 2010.11.09
[HD2] 자작 SKIN for HD2.  (3) 2010.1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