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서랑 발자욱 놀이!!

아흐~

지난 일요일 윤서가 놀러왔습니다.

잘 놀고... 잘 놀고... 갔습니다. 


이렇게 놉니다. 



















엄마 아빠는... "지우느라" 고생입니다. :( ..

사진 시간을 보면 아시겠지만 저녁 9시.....  휴..


아직도 양말이 빨개져요 :(


첫 시작은 이러했습니다. :(




흐흐...


-마음가는 길은 곧은 길-


'채정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아는 여아와 다르다!!  (0) 2012.04.12
윤서랑 발자욱 놀이!!  (0) 2012.04.12
놀래 놀자방 점심시간~  (0) 2012.04.12
아이보드.  (0) 2012.04.12